• UPDATE : 2021.4.16 금 19:52
기사 (전체 3,24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관단체] KDI, 8개월 만에 경기부진 완화 진단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코로나19 2차 확산이 발생한 지난해 8월 이후 처음으로 경기 부진이 완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7일 KDI가 발간한 '4월 경제동향'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제조업이 양호한 흐름을 지속하고 경제 심리도 개선되면서
사회팀  2021-04-07
[기관단체] 공기업, 올해 정규직 5천여명 채용 계획
올해 한국철도공사(코레일), 한국전력공사(한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등 36개 공기업이 5천명 이상의 정규직(무기계약직 포함)을 새로 채용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영 상황 악화, 기관 내홍 등의
사회팀  2021-04-04
[기관단체] 한경연 "국내기업 경쟁력, 美·中·日보다 갈수록 열세"
미국과 중국, 일본과 비교해 한국 기업의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1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매년 500대 기업을 선정하는 '포춘 글로벌 500'에 기반해 지난해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의 글로벌 기업 수
산업팀  2021-04-01
[기관단체] 작년 한은 '최대 순익' 7.4조
지난해 세계적 주가 상승, 금리 하락 등의 영향으로 한국은행의 순이익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31일 한은이 발표한 '2020년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순이익은 2019년(5조3천131억원)보다 2조528억원 많은 7조3천659억원이었
금융팀  2021-03-31
[기관단체] 중진공 "中企 생존 키워드는 친환경·비대면·바이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중소벤처기업의 생존 키워드로 친환경, 비대면, 바이오가 꼽혔다.24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이런 내용을 담은 '중소벤처기업 현장조사 브리프'를 발간했다고 밝혔다.이 보고서에 따르면 기계·섬유
산업팀  2021-03-24
[기관단체] 한전, 전기요금 인상 '유보'
정부와 한국전력이 2분기(4∼6월) 전기요금 인상을 유보했다.이에 따라 2분기 연료비 조정단가는 1분기에 이어 kWh당 -3.0원으로 책정됐다.22일 한전은 이런 내용의 2분기 전기요금을 한전 홈페이지에 공고했다.올해 원가연계형 요금제(연료비
산업팀  2021-03-22
[기관단체] 공정위 출신 LX홀딩스·두산·HDC 등29개사 사외이사 포진
주주총회 시즌을 맞아 기업들이 올해도 어김없이 공정거래위윈회 출신 고위 전관을 사외이사로 선임하고 있다. 전문성을 활용한다는 목적이지만 일부에서는 공정위와의 원활한 접촉이나 조사·고발에 대응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지적도 나온다.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사회팀  2021-03-21
[기관단체] 'LH 투기'급 사고치면 전체 임직원 성과급 삭감
앞으로 공공기관 임직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와 같은 '대형 사고'를 치면 해당 공공기관 임직원 전체가 성과급을 못 받게 된다.국민적 공분을 살 만큼 중대 일탈 행위인 경우 직원 개인의 비위에 대해 기관 전체가 관
사회팀  2021-03-21
[기관단체] LH, 한달에 한번꼴 부정부패 적발…74%가 '금품수수'
최근 2년간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한 달에 한 번꼴로 직원들의 부정부패를 적발했지만, 정작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는 한 건도 없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임직원
정치팀  2021-03-16
[기관단체] 양분, 4등분에서 주택청까지…LH 쪼개기 '백가쟁명'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투기 의혹 직원들이 만든 진창으로 깊숙이 빠져들고 있다.정부는 당장 83만호 주택 공급을 위해 LH를 손발로 써야 하지만 분노한 민심은 국민의 믿음을 저버린 공기업은 필요 없다며 해체를 요구하고 있다. 정
산업팀  2021-03-16
[기관단체] LH, 작년 7月 투기 제보 '묵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의 투기 사태와 관련, LH가 전직 직원에 대해서는 미공개 정보이용 관련 감사 규정을 마련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재직 시 얻은 정보라도 일단 퇴직하면 조사 대상이 아닌데다, 제재 규정조차 없었다는 것이다.결국
정치팀  2021-03-15
[기관단체] 수술대 오르는 '공룡' LH
3기 신도시 땅 투기 사태로 해체에 가까운 조직쇄신 요구를 받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개편 방안이 이번주 본격화된다.아직 정부 내에서 구체적인 안건이 마련된 것은 아니지만 일부 기능의 분리부터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로의 환원, 해체까지 다양
사회팀  2021-03-14
[기관단체] 수술대 오르는 LH…개혁 넘어 해체까지 거론
정부 합동조사단은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대한 고강도 구조 개혁을 예고했다.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이 지난 2일 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내 토지 투기 의혹을 제기한 이후
사회팀  2021-03-11
[기관단체] LH, 3개월새 출장비 부정 수급자 2천900명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2천900여명이 허위로 청구해 받아낸 출장비가 3개월 동안에만 무려 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은혜 의원(국민의힘)에 따르면 지난해 변창흠 당시 LH 사장의 지시로 이뤄진 조사에서
정치팀  2021-03-10
[기관단체] 내 식구 감싸기·밀어주고 당겨주기 판치는 LH 조직문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각종 망언이 사회적 공분을 자아내면서 LH 조직과 문화에도 관심이 쏠린다.LH는 신도시 조성에 따라 1990년대 한국토지공사(토공)가 주택건설 사업에 참여하면서 대한주택공사(주공)와 업무가 중복되자 두 회사
사회팀  2021-03-10
[기관단체] LH, 임원 평균 보너스 공기업 4위…총액은 1위
일부 직원들이 땅 투기 의혹을 받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해 가장 많은 임원성과급을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실에 따르면, LH는 지난해 7명의 임원에게 성과급으로 총 5억3천938만원을 지급했다
정치팀  2021-03-07
[기관단체] 감사원 "탈원전 정책 수립 과정, 위법확인 안돼"
감사원이 산업통상자원부의 '탈원전' 에너지 정책 수립 과정에 "절차적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이에 따라 정부의 탈원전 로드맵에 대한 감사는 사실상 종지부를 찍게 됐다.5일 감사원은 '에너지 전환 로드맵과 각종 계획 수립실태
사회팀  2021-03-05
[기관단체] 공공기관도 작년 신규채용 6천명 줄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공공기관도 청년 신규 채용을 큰 폭으로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4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청년 고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청년고용의무제 적용 대상 공공기관(지방공기업 포함) 436곳의 청년(만
사회팀  2021-03-04
[기관단체] LH 직원들 땅 투기 의혹 '일파만파'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0여명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해당 지역에서 투기 목적으로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업무에서 전격 배제했다.신규 택지 확보와 보상 업무를 총괄하는 공공기관인 LH의 직원들이 공모해 투기에 나섰다는 의
사회팀  2021-03-03
[기관단체] 韓-스위스 통화스와프 연장…기간 3년→5년
한국은행은 스위스중앙은행과 스위스프랑-원 통화스와프 연장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1일 한은에 따르면 계약 금액은 100억 스위스프랑(11조2천억원)으로 기존과 같지만, 계약 기간은 3년에서 5년으로 늘었다.스와프 목적도 양국 간 금융협력에 금융시장 기능
금융팀  2021-03-0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