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0 토 19:08
기사 (전체 23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윤동승 칼럼] “ 박근혜는 대선카드다 ”
“선거의 여왕 박근헤 4년 만에 지원”서울시장 선거 관련 언론보도가 일제히 나오고 있다. 마치 무슨 큰일 인 냥, 요란스럽게 한나라당이 선전(?)하고 있는 모양새가 안쓰럽다. 서울시장 선거에 한나라당의 박근혜 전 대표를 내세우는 것은, 결국‘도끼로 제
윤동승 주필  2011-10-05
[윤동승 칼럼] “중국과 전략적으로 손 잡을 때다”
중국 경제가 급속도록 발전한 데에는 정부의 중장기 계획이 맞아 떨어져서다. 중국의 경제정책은 한마디로 돈 되는 산업을 집중 공략한 점이 돋보인다. 무역 전략은 저가로 세계시장을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 물량 면에서 가격경쟁력을 동반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윤동승 주필  2011-10-03
[윤동승 칼럼] ETRI의 낮은 연봉은 누구 책임인가
지식경제부 산하 공공기관 중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연봉 순위가 6위로 나타났다고 한다.평균연봉 1위가 9776만원으로 한국기계연구원이고, 다음으로 한국전기연구원 8631만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8959만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8814만원,
윤동승 주필  2011-09-13
[윤동승 칼럼] 안철수가 남긴 교훈
서울시장 안철수교수 신드롬은 정치뿐만 아니라 주가가 닷새 만에 400억 원이 뛰는 등, 그야말로 한국사회가 마치 모두 마약을 맞은 분위기였다는 점에 놀랍다. 안철수 개인이 한나라당의 역사적 평가에, 여당인 한나라당 전체를 뒤 흔들었다는 점 자체가 놀랍
윤동승 주필  2011-09-07
[윤동승 칼럼] 안철수가 남긴 교훈
‘황금알 거위’ ‘노다지’ 로 일컬어지고 있는 이동통신 사업에 재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매년 천문학적인 수익을 내온 이통3사의 흑자기조 덕분(?)에, 추락하는 날개 격인 한국의 IT산업은...
윤동승 주필  2011-09-02
[윤동승 칼럼] “밥그릇 담보의 정치 쇼, 신물 난다”
8.24 무상급식 주민투표 찬반의 결과는 예상대로였다. 33.3% 투표율에 못미처 결국 무산됐다. 도대체 작금의 장난(?)을 왜 시작 한 것인지 한심하다. 무상급식이든 단계적 무상이던 그게 그리 시급한 과제란 말인가. 전 세계가 경제 불황의 그림자가
윤동승 주필  2011-08-24
[윤동승 칼럼] “ 정부와 산하기관은 악어와 악어새 ”
얼마 전 지식경제부 직원들이 산하기관에서 룸싸롱 및 2차(?)접대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이번에는 방송통신위원회 산하기관들이 2년 동안 총 47건의 부적절한 경영관리 사례에 대해 주의, 경고 처분을 받았는데 여기에도 유흥업소에서 법인커드를 사용한 것
윤동승 주필  2011-08-17
[윤동승 칼럼] “네티즌의 독도 지킴이는 국민운동”
네티즌의 독도 지킴이 전국 동시다발 행사는, 그야말로 신선한 충격이었다. 일본 정부의 독도 망언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눈치만 살피던 정부 각료나 국회의원들에게 국민의 뜻이 무엇인지, 확실하게 전달한 국민운동이었다고 본다. 8.15 광복절을 맞아 대
윤동승 주필  2011-08-16
[윤동승 칼럼] 물 폭탄을 바라만 보는 정부
물 폭탄은 서울 우면 산을 붕괴시켰다. 지난번 일본 해일 쓰나미 장면과 같았다. 토사가 물과 함께 뒤엉켜 마치 인간의 인재가 얼마나 무서운 가를 유감없이 보여준 재해의 현장이었다. 수년전부터 우면 산의 장마 위험성을 주민들이 수차례 건의했지만, 공무원
윤동승 주필  2011-07-27
[윤동승 칼럼] “ 제4이통 회장을 바라보는 시각 ”
제4이동통신의 핵심카드는 저가 통신요금이다. 즉 국민들이 저렴하게 사용하는 국민통신서비스를 하겠다는 게 제4이통의 취지다. 이런 서민들을 위한 통신서비스를 구상한 인물이 바로 양승택 전 정보통신부장관이다. 그가 주장하고 있는 제4이통 철학은, 항간에
윤동승 주필  2011-07-27
[윤동승 칼럼] [윤동승 주필]자충수를 둔 KMI의 언론플레이
KMI(한국모바일인터넷)의 14일 언론 플레이는 자칫 제4이동통신 자체를 아예 허가내지 못하게 하는 자충수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감출 수 없다. KMI 공정렬 대표가 주장하는 “양승택 전 정보통신부장관의 시장 혼란 야기”는 시기적절치 않다고
윤동승 주필  2011-07-15
[윤동승 칼럼] [윤동승 주필] “ 제4이동통신 어디로 튈까 ”
중소기업중앙회의 제4이동통신 참여가 사실상 표면위로 부상했다. 이는 기존 KMI(한국모바일인터넷)에게 사업권을 주지 않겠다는 정부의 간접 표현 같다. 70점 합격점에 5~6점 모자라 두 번 탈락했던 KMI에 대해 정부 시각은 이미 접었다고 볼 수 있다
윤동승 주필  2011-07-07
[윤동승 칼럼] [윤동승 주필] “ 제4이동통신 누가 될 까 ”
제4이동통신 허가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당초 KMI(한국모바일인터넷)독주로 끝날 줄 알았던 것과 달리 중소기업중앙회 등 3~4개 후보자가 물밑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비상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KMI는 두 번의 심사자격에서 성적이 미
윤동승 주필  2011-07-01
[윤동승 칼럼] [윤동승 주필]“ 등록금 인하는 누구 책임인가 ”
대학 반값 등록금 촛불집회가 14번째를 이어갔다. 등록금 1000만원시대에 대학생들이 거리로 뛰어 나온 것은 충분히 이해 가는 대목이다. 현재 대학 수는 4년제가 202개, 2년제가 145개로 총 347개다. 대학생 수는 총 332만 명으로 국민14명
윤동승 주필  2011-06-13
[윤동승 칼럼] [윤동승 주필] “ 자장면도 서민을 버리는 시대 ”
자고 일어나니 세상이 바뀌었다. 현충일 끼고 3일 연휴를 쉬고 난 다음 서울시내 음식점들의 가격표가 일제히 바뀌었다. 너도나도 가격을 올린 것이다. 미처 가격을 올리지 못한 음식점들은 정부와 언론의 현충일 물가 인상보도 덕분(?)에 앞 다퉈 가격표를
윤동승 주필  2011-06-07
[윤동승 칼럼] [윤동승 주필] “ 제4 이동통신을 바라보는 눈 ”
제4 이동통신을 바라보는 눈이 뜨겁다. 5000만 이동전화가입자 시대에 SKT, KT, LGU플러스의 이동통신3사 가입자 전쟁은 그야말로 전쟁터다. 이동전화시장은 국내 IT시장에서 가장 큰 노다지다. 금광으로 일컬을 정도로, 돈을 굴삭기로 퍼낸다고 해
윤동승 주필  2011-06-01
[윤동승 칼럼] [윤동승 주필]“ 정보통신부 & 과학기술부 제자리를 찾아주자 ”
애플의 아이폰 하나로 전 세계 IT산업에 지각변동이 시작됐다. 노키아는 옛 영광의 흔적을 지우며 서서히 지는 해로 쇠락해 가고 있는 반면, 애플은 떠오르는 해로 급부상하고 있다. 미래 IT 선진국을 꿈꾸던 한국은 추락하는 날개 모습이고, 중국은 비상하
윤동승 주필  2011-05-27
[윤동승 칼럼] [윤동승 주필] “ 등록금 반값 실현보다 더 급한 것 ”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가 대학등록금을 대폭 완화 하겠다고 한다. 중위소득자(소득간 하위 50%) 자녀를 대상으로 대학등록금을 내리겠다는 여당 취지다. 대학등록금 1000만원시대에 서민들 교육비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게다. 이참에 MB의 대선공약이기도
윤동승 주필  2011-05-23
[윤동승 칼럼] [윤동승 주필] 박근혜 싱크탱크의 부작용
박근혜 캠프에 줄을 대기위해 안간힘을 쓴다고 한다. 최근 들어 박전대표의 두뇌브레인 역할로 조성된 국가미래연구원의 정회원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초기 78명에서 200여명을 훌쩍 넘어섰다고 한다. 이는 초기보다 무려 3배가 늘어난 수치
윤동승 주필  2011-05-19
[윤동승 칼럼] [윤동승 주필 ]“ 과학벨트 대덕단지 결정은 당연하다 ”
과학비즈니스벨트를 대전 대덕연구단지로 선정한 것은 잘 한일이다. 기초과학단지로서 그동안 많은 노하우를 쌓아온 게 대덕단지다. 이곳은 전자통신연구원(ETRI) 카이스트 등 한국의 테크노폴리스로 성장시켜 왔던 게 사실이다. 그런 좋은 텃밭을 지역이기주의로
윤동승 주필  2011-05-1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