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9 월 10:28
> 뉴스 > 사회
사드 사태로 변한 관광지도…멀어진 중국·가까워진 베트남韓 입국 중국인 2년 만에 40%↓…일본·대만·베트남은 급증
사회팀  |  press@a-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 2019년 05월 18일 (토) 06:34: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중국 관광객의 한국 방문에 한랭전선을 몰고 온 지난 2017년 '사드 사태'를 거치면서 관광산업의 지형도가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줄어든 중국 관광객의 빈 자리를 일본, 대만, 베트남 관광객이 메우는 추세다.

중국 관광객의 급감이 국내 관광산업에 타격을 준 것은 사실이지만, 관광객 분포가 달라지는 것은 관광산업의 체질 개선에 나쁘지 않다는 시각도 있다.

베트남이 우리 해외관광객 사이에서도 중국을 대체할 인기 관광지로 떠오른 것도 주목되는 점이다.

◇ 韓 입국자 중 중국인 비중 2년 만에 47%→31%로 '뚝'

18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입국자 1천535만명 중에서는 중국이 479만명으로 여전히 1위를 고수하고 있다. 이어 일본 295만명, 대만 112만명, 미국 97만명 등 순이었다.

그러나 이런 중국인 입국자 수는 3년 전에 비교하면 곤두박질 한 수준이다.

중국인 입국자는 지난 2016년만 해도 807만명에 달했으나 2017년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사태로 촉발된 중국 정부의 한류 규제를 거치면서 지난해 479만명으로 급감했다.

불과 2년 만에 입국자가 328만명(40.6%) 줄어든 것이다.

반면, 같은 기간 일본, 대만, 미국 입국자는 큰 폭으로 늘었다.

일본은 230만명에서 295만명으로 65만명(28.3%), 대만은 83만명에서 112만명으로 28만명(33.8%) 각각 증가했다. 미국은 87만명에서 97만명으로 10만명(11.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베트남인 입국자도 두드러지게 증가했다. 베트남은 일본, 대만, 미국 외에 이 기간 입국자가 10만명 이상 증가한 유일한 나라였다. 25만명에서 46만명으로 21만명(82%) 늘었다.

이에 따라 전체 입국자 중 국가별 비중은 2016년 중국 46.8%, 일본 13.3%, 미국 5%, 대만 4.8%에서 지난해에는 중국 31.2%, 일본 19.2%, 대만 7.3%, 미국 6.3% 등으로 변했다. 베트남은 2016년 1.5%에서 지난해 3%로 올랐다.

◇ 베트남 찾은 우리 관광객 2년 만에 123% 급증 = 해외로 나가는 우리나라 관광객 사이에서도 중국의 인기는 시들해졌다.

대신 일본을 비롯한 다른 동남아권 국가들이 약진했다.

한국관광공사가 세계 주요 63개국 관광부와 관광공사를 통해 파악한 지난해 우리 해외관광객의 방문국은 일본이 754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베트남 344만명, 필리핀 159만명, 홍콩 142만명, 대만 102만명 등 순이었다.

이밖에 태국은 12월을 제외하고 161만명, 미국은 5월까지 91만명이었으며, 중국은 마지막 자료인 2017년 기준 385만명이었다.

2016년과 지난해를 비교하면 일본을 찾은 우리 관광객은 509만명에서 245만명(48%), 베트남은 154만명에서 189만명(122.5%) 급증했다. 반면 중국을 찾은 우리 관광객은 2016년 476만명에서 1년 만에 91만명(19.1%)이 줄었다.

여행업계에서는 일본에 이어 베트남이 중국을 제치고 우리 해외관광객의 인기 여행지 2위 자리를 넘겨받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사드 사태 후 중국과의 여행 교류가 줄어든 대신 다른 나라들의 비중이 커졌다"며 "당장 손실이 있더라도 장기적, 결과적으로는 산업체질의 개선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