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5 금 09:30
> 뉴스 > 국제
美연구소 "한국 전략물자관리 수준 세계 17위국제조약 체결 여부 및 법규·역량 평가…美 1위·北 200위
국제팀  |  press@a-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 2019년 07월 17일 (수) 08:07:56
수정 : 2019년 07월 17일 (수) 10:30: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본이 '경제보복' 이유로 한국의 수출통제를 문제 삼은 가운데 군사용으로 전용될 수 있는 전략물자에 대한 한국의 무역관리가 일본보다 우수하다는 미국 연구기관의 분석이 나왔다.

미국의 비영리 연구기관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는 지난 5월 23일 세계 200개 국가의 전략물자 무역관리 제도(strategic trade control system)를 평가해 순위를 매긴 '위험 행상 지수'(PPI:Peddling Peril Index)를 발표했다.

연구소는 한국의 전략물자 무역관리 제도를 17위로 평가했다.

일본은 한국보다 19단계나 낮은 36위에 자리했다.

제도를 가장 잘 운용하는 나라는 미국이며 영국, 스웨덴, 독일, 호주, 싱가포르, 포르투갈 등이 뒤를 이었다. 국제사회 제재를 계속 위반해온 북한은 꼴찌를 기록했다.

연구소는 각국의 제도를 평가하기 위해 총 1천300점 체계를 적용했다.

주요 평가 항목은 비확산 조약 체결 등 '국제사회와 약속'(100점), 캐치올 제도 등 전략물자 무역을 규제·감시하고 불법 거래를 방지하기 위한 '법규'(200점), '전략물자 무역을 감시·발견할 능력'(200점), '확산 자금 조달(proliferation financing)을 막을 능력'(400점), '집행력'(400점) 등 5개다.

한국은 '국제 공약'과 '법규'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총 897점을 받았다.

일본은 '법규'와 '확산 금융을 막을 능력'에서 한국보다 낮은 평가를 받아 818점을 받았다.

이 지수를 처음 작성한 2017년에는 일본이 29위, 한국이 32위였다.

2년 사이 한국의 수출관리 수준은 눈에 띄게 개선되고 일본은 악화한 것이다.

연구소는 현 전략물자 관리체제가 핵무기 등 대량파괴무기의 확산을 막기 위해 충분한지 판단하고 다른 국가들이 도입할 모범사례 등을 제시하고자 지수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연구소는 "전반적으로 전략물자 무역관리 상태가 만족스럽지 않다"면서 "전 세계에 효과적인 국가 단위의 전략물자 관리체계를 개발·유지하는데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고 제언했다.

지수 원문은 ISIS 홈페이지(http://isis-online.org/ppi/detail/peddling-peril-index-for-2019/)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

[표] 과학국제안보연구소가 평가한 전략물자 무역관리 순위

순위 국가 점수
1 미국 1019
2 영국 1018
3 스웨덴 987
4 독일 969
5 호주 966
6 싱가포르 959
7 포르투갈 950
8 헝가리 942
9 에스토니아 940
10 오스트리아 927
11 네덜란드 926
12 슬로베니아 924
13 체코 912
14 폴란드 910
15 아일랜드 908
16 스페인 904
17 한국 897
18 벨기에 897
19 슬로바키아 896
20 프랑스 896
21 덴마크 894
22 이탈리아 884
23 캐나다 883
24 뉴질랜드 882
25 리투아니아 882
26 루마니아 876
27 핀란드 876
28 말타 873
29 룩셈부르크 871
30 크로아티아 857
31 스위스 854
32 노르웨이 854
33 불가리아 845
34 라트비아 823
35 이스라엘 821
36 일본 818
200 북한 -205

(자료: 과학국제안보연구소, 점수는 1천300점 만점)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