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6.10 토 12:47
> 오피니언 > 사설
‘전국노래자랑’ 송해와 함께 보내줘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 2022년 06월 09일 (목) 07:55:59
수정 : 2022년 06월 09일 (목) 07:56: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BS 1TV '전국노래자랑'을 35년간 이끌어온 송해가 별세했다.

문제는 이 프로그램을 이을 마땅한 MC후보 인물이 없다는 것이다.

그동안 송해의 잦은 병환에 방송국도 후보감을 염두 해 두었지만, 독특하고 강렬한 송해 이미지를 대신 할 인물이 없다는 결론 속에서 고민을 해왔던 터다.

송해를 대신할 MC 후보에 이상벽, 이상용, 임백천, 이택림, 고(故) 허참, 등이 언급됐지만 이들이 송해를 대신할 이미지에 적합하지 않다는 게 방송 전문가들의 평가다.

송해의 눈높이 잣대는 서민적이면서도 송곳 같이 날카로움이 그의 전매특허다. 특히 불편함을 코미디 이미지로 순화하면서 전 국민을 웃고 울게 한 호소력이 일품이다.

천박한 것 같지만 오히려 정겹고, 서민의 심장을 뜨겁게 만드는 호소력이 마치 마술의 한 장면 같다.

고급스런 언어를 구사하지 않아도 충분히 머릿속을 때리는 의미심장한 이미지 전달은 압권이다. 해서 역대 어느 정권에 관계없이 정의로움을 은밀하게(?) 전달했던 그의 표정이 벌써 그리워지는 까닭이다. 이를 전국노래자랑 시청자들은 모두가 묵언속에 잘 알고 있다.

반평생 국민들의 '일요일의 남자'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가 어려울 때나 위기의 상황 속에서도 용기를 심어준 희망의 달인이었다.

이런 캐릭터를 가진 후보자가 없는 게 당연하다.

그런 점에서 송해가 없는 '전국노래자랑' 방송을 굳이 이어갈 필요가 있을까하는 의구심이 든다.

주인장이 바뀌었는데 뚝배기 장맛이 날까. 그렇지 못할 게 뻔하다.

우리는 많은 전설들을 접하고 살았다. 정치인에서부터 기업인, 스포츠 스타 등등 우리에게 안겨준 수많은 전설들의 역사를 체감하고 아직도 회상하고 있다.

하지만 전설은 전설로 남는 게 아름답다. 여기에 덧칠하면서부터 전설의 모습은 추하게 빛바랜다. 오점을 남기느니 안하는 게 낫다.

전설은 전설대로 영원히 백넘버를 남기듯이 송해의 ‘전국노래자랑’은 여기서 전설의 명작으로 끝을 맺는 게 아름답다.

또 다른 이가 ‘전국노래자랑’을 이어간들 송해 만큼의 작품성이 나올리는 만무다. 그럴 바에는 ‘전국노래자랑’은 영구결번으로 남기듯이 영원히 여기서 역사를 남기자는 것이다.

KBS가 ‘전국노래자랑’ 대신 새로운 대중과 호흡하는 프로그램을 송해와 다른 각도의 프로그램을 준비해야 한다고 본다.

그 것이 방송의 의무다. 전설을 대신 할 수는 없다. 오히려 그동안의 송해 작품의질을 떨어뜨린다면 이는 바둑에서 악수를 두는 것과 진배 없다.

송해의 ‘전국노래자랑’은 기념비적인 역사로 박물관에 전시하는 것처럼, 국민들 가슴속에 영원히 묻어두는 게 현명하다고 본다.

작곡가, 아나운서, 연예계, 언론인이 나서봤자 진품을 오히려 깎아먹는 우를 범할 수 있다.

KBS는 한 시대 송해에게 빚졌다면 이제는 그 빚을 소중하게 보존할 의무를 다해야 할 때다.

시청률에 급급해 제2의 송해를 내세워 진행한들, 이미 오랜 장맛에 길들인 5천만 국민들은 금세 식상해 할 게 틀림없다.

KBS는 자칫 짧은 생각으로 소탐대실(小貪大失)할 수 있다. 송해가는 길에 ‘전국노래자랑’을 영원한 동반자로 함께 보내주는 게 명답이다.

.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모씨
지금까지 봐왔던 사설 중에 최고의 명사설입니다.
전국노래자랑 애청자로써 동감하는 바입니다.

(2022-06-09 11:11:23)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1 
오늘의 주요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