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4.2 일 05:47
> 뉴스 > 국제
미국 차세대 폭격기 B-21 공개30여 년 만에 새 전략폭격기…중국·북한 겨냥 핵억제력 강화
국제팀  |  press@a-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 2022년 12월 03일 (토) 17:32:40
수정 : 2022년 12월 03일 (토) 17:32: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미국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차세대 스텔스 전략 폭격기 'B-21 레이더'(B-21 Raider)를 공개했다.

B-21은 중국 핵전력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이 진행 중인 1조달러(약 1천300조원) 규모의 핵 억제력 개편 작업에서 첫선을 보인 무기로, 향후 대북 억제 전략자산 역할도 맡을 것으로 보인다.

◇ 중국 핵전력에 대응하는 미국의 기밀 폭격기

2일(현지시간) 미 공군은 캘리포니아주 팜데일의 노스럽그루먼 공장에서 새 스텔스 전략폭격기를 공개했다.

B-21은 1989년 첫 비행을 한 B-2 스피릿 폭격기 이후 30여 년 만에 등장한 미군의 기밀 폭격기다.

   
미국 공군이 공개한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B-21.

AP 통신은 "B-21이 수년간 비밀 개발 끝에 데뷔했다"며 "향후 중국과의 충돌 우려가 커지는 것에 대해 국방부가 내놓은 답변"이라고 평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의 팽창하는 핵전력에 대응한 미국의 정비 작업에서 B-21이 첫 번째 성과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전략 폭격기를 비롯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핵 잠수함 등 3대 핵전력 현대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B-21은 전략 폭격기의 독창성과 혁신 면에서 지속적인 (미국의 전력) 우위를 보여주는 증거"라며 "다른 어떤 폭격기도 B-21에 필적할 수 없다"고 밝혔다.

B-21 별칭인 레이더(Raider)는 2차 대전 중이던 1942년 4월 18일 일본 본토를 폭격한 '둘리틀 특공대'(Doolittle Raiders)에서 따 왔다.

◇ 감시위성 의식해 일부만 공개…사진 촬영도 각도 통제

공개 행사는 B-52 스트래토포트리스, B-1B 랜서, B-2 스피릿의 비행으로 시작했고, 격납고 문이 열리면서 B-21이 그 위용을 드러냈다.

미 공군은 B-21을 공개하면서도 적국의 감시 위성을 의식한 듯 기체의 일부만 노출했고, 추진 시스템과 센서가 장착된 나머지 부분은 격납고 아래로 숨겼다.

1988년 당시 B-2의 전면적인 공개 행사와는 확연히 달라진 장면이었다.

엄격한 보안 심사를 거쳐 초청된 600여 명은 휴대전화를 사전에 반납한 채 행사장에 입장했다.

참석자들은 최소 23m 떨어진 곳에서 B-21 베일이 벗겨지는 모습을 지켜봤고, 사진 촬영은 엄격하게 통제된 각도에서만 허용됐다.

◇ 신무기 장착할 수 있는 진화형 설계…무인 조종 가능

핵무기를 운용하며 전 세계 어느 곳이든 비밀리에 타격할 수 있는 B-21은 세계 최초의 '디지털 폭격기'로 불린다.

클라우드 컴퓨팅과 최신 데이터·센서 통합 기술을 적용해 새로 발견된 목표물에도 자동으로 즉각 반응할 수 있다. 무인 조종도 가능하다.

무기 운용 체제에는 '개방형 시스템 아키텍처'가 적용됐다. 온라인 업데이트를 통해 미래 신무기도 언제든지 장착할 수 있게끔 진화형으로 설계됐다.

이 폭격기를 만든 노스롭그루먼의 캐시 워든 최고경영자(CEO)는 "B-21은 B-2와 비교해 내부 운용 방식이 극도로 진보했다"며 "B-21 소프트웨어에 내장할 수 있는 컴퓨팅 능력 측면에서 기술력이 매우 많이 진화했다"고 설명했다.

◇ "가장 정교한 방공 시스템도 탐지 어려워"

오스틴 장관은 B-21의 스텔스 성능을 부각했다.

그는 B-21 탐지를 어렵게 하는 코팅 작업에 새로운 첨단 재료가 사용되는 등 지난 50년간의 기술 발전이 B-21에 반영됐다며 "가장 정교한 방공 시스템조차도 하늘에서 B-21을 탐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B-21은 스텔스 기능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B-2와 마찬가지로 가오리와 비슷한 형상으로 제작됐는데, B-2가 작은 새 수준으로 레이더에 잡힌다면 B-21은 골프공 크기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또한 B-21이 전자전 면에서도 가짜 신호로 적의 레이더에 엉뚱한 위치를 인식시키거나 다른 물체로 위장하는 기능을 갖췄을 것으로 예상했다.

군용기 전문가 리베카 그랜트는 "B-21은 중국 해군 함정부터 테러리스트 기지, 도로 이동식 미사일 등 모든 것을 타격 대상으로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 미군 최소 100대 확보 계획…1대당 8천100억 원

미군은 B-21 100대를 제작해 운용한다는 계획이다. 오스틴 장관은 전략적 환경에 적합한 숫자로 B-21 폭격기 부대를 구성하겠다고 했다.

미군은 B-21의 실전 배치 시기를 발표하지 않았으나, 2026∼2027년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대북 억제 전략자산으로 활약하던 B-1B, B-52H 등의 역할도 B-21이 점차 대체할 것으로 보인다.

노스롭그루먼은 B-21이 "동맹 및 파트너국들을 안심시킬 것"이라며 미국의 확장억제 수단으로 활용될 B-21의 모습을 시사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 공군의 추정 자료를 인용해 앞으로 30년에 걸쳐 B-21 폭격기를 개발·구매·운용하는 데 최소 2천30억달러(약 264조3천억원)가 소요된다고 보도했다.

올해 물가 인상률을 고려해 미군이 추산한 이 폭격기의 1대당 제작 가격은 6억9천200만달러(약 8천190억원)다.

<연합>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오늘의 주요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