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1 월 19:46
> 국회TV > 다시보기
LG전자, ‘LG V10’ 글로벌 공개8일 한국 출시 시작으로 글로벌 순차 공급
노진우 기자  |  jwro@a-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 2015년 10월 01일 (목) 11:27:36
수정 : 2015년 10월 27일 (화) 13:19: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LG전자가 1일 서울과 뉴욕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전략 스마트폰 ‘LG V10’을 공개했다.

LG전자는 프리미엄 브랜드 ‘V시리즈’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모바일 트렌드를 제시하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 V10에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자 신들만의 문화를 구축해 나가는 창조적인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 했다”며“LG V10은 독창적인 사용자 경험(UX), 강한 내구성, 강력한 영상기 능, 하이엔드 사운드 등 모든 면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기준을 만들어 갈 것이다”고 말했다.

LG전자는 ‘LG V10’을 8일 한국시장에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하고, 글로 벌 시장에 순차 공급한다.

LG전자는 세계 최초로 ‘LG V10’에 디스플레이 상단 오른쪽에 작은 직사각 형 디스플레이가 하나 더 올려져 있는 듯한 이형(異形) 디스플레이 기술을 적용했다.

‘LG V10’의 디스플레이는 실제로는 한 장이지만 5.7인치 QHD 메인 디스플 레이와 ‘세컨드 스크린(가로 51.4×세로 7.9mm)’이 독립적으로 작동, 마치 두 개의 화면처럼 사용할 수 있다.

‘세컨드 스크린’은 메인 화면이 꺼져 있어도 날씨, 시간, 요일, 날짜, 배터리 상태 등의 기본 정보는 물론, 문자, SNS 등의 알림 정보를 24시간 표시해주 는 ‘올웨이즈온(Always-on)’ 기능을 지원한다.

단순히 시간, 날짜 등을 확인 하기 위해 스마트폰 화면을 켜는 회수가 하루 150회가 넘는다는 점을 감안 하면 불필요하게 스마트폰 화면을 켜고 끄는 회수를 줄일 수 있다. ‘세컨드 스크린’은 스마트폰을 가방이나 주머니에 넣어 놓거나 책상 위에 뒤집어 둘 경우 자동으로 꺼진다.

또, 사용자가 자신의 이름이나 나만의 문구를 설정해 두면 ‘세컨드 스크린’ 에서 손글씨처럼 이탤릭체로 표시해 주는 ‘서명’ 기능이 있어 자신만의 개 성을 표현할 수 있다.

‘LG V10’은 스마트폰 사용 중에 전화나 문자가 오면 세컨드 스크린에 정보 를 표시해줘 사용중인 화면을 가리지 않고 그대로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동영상을 시청하다 전화가 올 경우 일반 스마트폰은 전화 수신화면으로 변 경 되지만, ‘LG V10’은 전화 수신정보를 세컨드 스크린에 표시해 줘, 보고 있던 동영상을 화면 가림 없이 계속 볼 수 있다. 사용자가 전화를 받고 싶 으면 세컨드 스크린에서 통화버튼을 눌러 받을 수 있다.

‘세컨드 스크린’은 편리한 멀티태스킹도 지원한다. 사용자가 세컨드 스크린 에 자주 쓰는 앱을 등록해 두면 원하는 앱을 손쉽게 실행할 수 있다. 이외 에도 최근 사용한 앱, 주소록 즐겨 찾기, 음악 재생, 일정, 서명 등 총 6개 의 멀티태스킹 화면을 지원하고, 한 화면에는 최대 5가지 정보를 표시할 수 있다.

‘LG V10’은 전면에 각각 120도와 80도의 화각을 지닌 두 개의 500만 화소 셀피 카메라를 탑재했다.

LG전자는 사용자들이 셀피 촬영시 더 넓은 배경과 더 많은 인물을 담기 위 해 셀카봉이나 셀카 렌즈를 사용한다는 점에 착안, 광각 셀피 카메라를 하 나 더 추가했다. 120도 광각 카메라는 같은 거리에서 더 넓은 영역을 사진 에 담을 수 있어 셀카봉이 없어도 7~8명의 인원이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 다.

‘LG V10’은 G4에 내장돼 호평 받았던 ‘카메라 전문가 모드’에 이어 영상 촬영에서도 ‘비디오 전문가 모드’를 탑재했다. 이 제품은 동영상 촬영 시 초점, 셔터스피드, 감도(ISO), 색온도(화이트 밸런스) 등을 원하는 대로 조 절할 수 있어 사용자가 의도하는 대로 영상을 구현할 수 있다.

비디오 전문가 모드에서 셔터스피드는 1/6000초에서 1/30초까지 설정할 수 있으며, 감도(ISO)는 50에서 2700까지 17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색온도(화 이트 밸런스)는 2300K에서 7500K까지 53단계로 나뉘어 있다. 예를 들어, 셔터스피드를 1/6000초로 설정하면 빠르게 움직이는 자동차나 운동선수의 움직임도 잔상 없이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LG V10’은 EIS(Electro Image Stabilization, 전자식 손떨림 방지)칩을 별도로 탑재해 전문 캠코더급의 손떨림 보정이 가능하다. 또, 기존 16:9 비율뿐 아니라 극장처럼 21:9 비율로도 촬영이 가능해 영화 같은 느낌을 줄 수 있다.

‘LG V10’은 촬영된 영상을 쉽고 빠르게 편집하고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퀵 비디오 에디터(Quick Video Editor)’는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로 촬영된 영상을 누구나 손쉽게 편집할 수 있다. 썸네일로 영상이 촬영된 순서를 확인해 불필요한 부분을 손쉽게 삭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재생 속도를 조절해 슬로우 모션, 패스트 모션 등과 같은 특수효과도 적용할 수 있다.

‘15초 자동 편집’은 SNS에 공유하기 쉽도록 동영상의 하이라이트만 자동 으로 편집해 주는 기능이다. 오랜 시간 촬영한 영상 중 흔들리거나 같은 장면이 오래 지속되는 부분을 삭제해 15초 길이의 영상으로 만들어 준다.

‘스냅 비디오(Snap Video)’는 순간순간 촬영한 짧은 영상들을 모아 한편의 영화처럼 만들어 주는 기능이다.

‘퀵셰어(Quick Share)’는 영상을 SNS에 빠르고 손쉽게 공유할 수 있는 기 능이다. 사용자가 영상 촬영이나 편집을 마치면 SNS 공유버튼이 바로 떠 터치 한번으로 편리하게 영상을 공유할 수 있다.

LG전자는 ‘LG V10’의 녹음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LG V10’은 3개의 고감 도 마이크를 갖춰 특정 위치의 소리만 녹음하는 지향성 녹음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공연장에서 폰 주위의 소음은 최대한 줄이고 멀리 떨어진 공연 자의 목소리만 집중적으로 녹음할 수 있다.

‘LG V10’에는 업계 최초로 ‘실시간 사운드 모니터링’ 기능이 탑재돼 비디 오 녹화를 하며 동시에 음향을 체크할 수 있다. 사용자는 이어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녹음되는 소리를 들으며 음량이 작아지거나 커지지 않도록 조 절할 수 있다.

이 외에도 ‘LG V10’은 ‘윈드 노이즈 필터’를 탑재, 야외 촬영시 바람으로 인해 발생하는 잡음을 줄일 수 있다.

LG전자는 강성이 뛰어난 스테인리스 스틸과 부드러운 실리콘 등 차별화된 소재를 조화롭게 적용해 차원이 다른 견고함을 완성했다.

LG전자는 ‘스테인리스 스틸 316L’ 소재의 듀라 가드(Dura Guard)를 측면 프 레임에 적용, 일상적인 사용환경에서 예기치 못한 충격으로부터 스마트폰을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LG V10’에 사용된 ‘스테인리스 스틸 316L’은 내부식성과 강도가 뛰어나 높 은 내구성이 필요한 제품에 쓰인다. 특히, 인체적합성이 높고 알러지 유발 이 없어 명품 시계나 외과용 수술도구 등에 쓰이는 고급 소재다.

LG전자는 ‘LG V10’ 후면 커버에 실리콘 소재의 ‘듀라 스킨(Dura Skin)’을 적 용했다. ‘듀라 스킨’은 충격과 스크래치에 강할 뿐 아니라 손에서 쉽게 미끄 러지지 않아 스마트폰을 떨어뜨릴 위험을 줄일 수 있다.

‘LG V10’은 퀄컴의 퀵차지(Quick Charge) 2.0을 지원, 40분 안에 배터리 용량 의 50%까지 충전할 수 있다.

‘LG V10’은 ‘럭스 화이트’, ‘오션 블루’, ‘모던 베이지’, ‘오팔 블루’, ‘스페이스 블랙’ 등 총 5개 색상으로 출시되며, 한국시장에는 이 가운데 럭스 화이트, 오션 블루, 모던 베이지 등 3종이 출시된다.
 

노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