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0.3 화 18:08
기사 (전체 4,66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제] 내달 18日 韓美日 정상회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다음 달 18일 워싱턴DC 인근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정상회의를 개최한다.28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은 이 같이 공식 발표했다.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국제팀  2023-07-29
[국제] 美 FTC 위원장 "AI, 사기 부추기고 경쟁 제한에 이용될 우려"
미 연방거래위원회(FTC) 리나 칸 위원장이 전 세계 기업들이 앞다퉈 개발 중인 인공지능(AI) 기술에 대해 "사기를 부추기고 경쟁을 제한하는 데 이용될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27일(현지시간) 칸 위원장은 CBS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AI는 미
국제팀  2023-07-28
[국제] 美국방 "韓美동맹 어느때보다 강력…함께 갈것"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한국전쟁 정전 70주년인 "한미동맹의 모토인 '같이 갑시다(We go together)'처럼 우리는 앞으로도 어깨를 나란히 하고 함께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27일(현지시간) 오스틴 장관은 성명을 통해
국제팀  2023-07-28
[국제] 세계기상기구 "올해 7月, 역대 가장 더운 달 예상"
올해 7월은 역대 가장 더운 달로 기록될 것이라고 세계기상기구(WMO)가 예상했다.27일(현지시간) WMO는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7월의 첫 3주간은 지구가 가장 더웠던 3주로 확인됐으며 (마지막 주 추세까지 고려할 때) 7월 전체도 그렇게 될 것"
국제팀  2023-07-28
[국제] 인도 "日·韓에 FTA 재협상 요구…더 균형되고 공평하게"
인도 정부가 일본, 한국에 각각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을 요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27일(현지시간)피유시 고얄 인도 상공부 장관은 뉴델리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두 나라와의 FTA를 "더 균형되고 공평하게" 바꾸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
국제팀  2023-07-28
[국제] 영국서 정전 70주년 기념식 "한국 발전 뿌듯"
한국전 정전 70주년을 맞아서 영국 전역에서 참전용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행사가 개최됐다.27일(현지시간) 런던 도심의 호스가즈 퍼레이드에서는 영국 재향군인회(Royal British Legion) 주최로 약 9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전 정전
국제팀  2023-07-28
[국제] 바이든 "韓美동맹, 세계 평화 핵심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의 희생으로 탄생한 한미동맹이 오늘날 전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한다고 밝혔다.26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전쟁 정전협정일을 하루 앞둔 이날 포고문을 내고 "우리가 오늘 누리는 안보와 안정을 지키기
국제팀  2023-07-27
[국제] 美, 금리 0.25%p 인상해 年 5.25~5.50%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는 기준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연준은 직전인 6월 FOMC에서는 금리를 동결, 지난해 3월부터 15개월간 이어진 공격적 인상 국면을 마무리하고 숨고르기에 나선 바 있다.26일(현지시간)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
국제팀  2023-07-27
[국제] 日외무상 "韓中日 협의체 재가동하기로 중국과 의견 일치"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14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과 회담에서 한중일 협의체 재가동에 의견이 일치했다고 밝혔다.25일 하야시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4월 중일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지난 1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국제팀  2023-07-25
[국제] 美 경제전문가 10명 중 7명 "경기침체 확률 50% 이하"
미국의 경제 전문가 10명 중 7명 이상은 향후 1년간 경기침체 가능성이 낮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전미실물경제협회(NABE)의 7월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71%가 '향후 12개월간 미국이 경기침체에
국제팀  2023-07-25
[국제] 美 "北, 월북 미군 관련 연락에 아직 응답 안해"
북한이 주한미군 트래비스 킹 이등병 월북과 관련한 미국 정부의 연락에 아직 응답하지 않고 있다고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밝혔다.24일(현지시간)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한과 어떤 실질적인 소통도 하지 못했다. 우리는 킹 이등병의 소재를
국제팀  2023-07-25
[국제] 美 "北탄도미사일 발사 규탄"
미국은 북한의 심야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대화 복귀를 촉구했다.24일(현지시간)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면서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것이며 이웃 국가와
국제팀  2023-07-25
[사회] 유엔사, 월북 美병사 관련 北과 대화 시작
유엔군사령부(UNC)가 월북한 주한미군 트래비스 킹(23)의 신병과 관련,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북한과 대화를 시작했다고 공식 확인했다.그동안 미국 당국의 접촉 시도에 북한이 무응답으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양측간 소통이 이뤄진 사실
국제팀  2023-07-24
[국제] 스페인 총선서 우파 국민당 1위 예상
스페인에서 치러진 조기 총선에서 제1야당인 중도우파 국민당(PP)이 1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하지만 정부를 꾸리는 데 필요한 하원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국민당이 다른 정당과 연립 정부를 구성할 것으로 관측된다.23일(현
국제팀  2023-07-24
[경제·산업] 백악관 "美경제 긍정적 추세 계속"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재러드 번스타인 위원장은 미국 경제와 관련해 "현재의 긍정적 추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믿을 만한 많은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23일(현지시간) 번스타인 위원장은 폭스뉴스에 출연, "바이드노믹스(바이든 정부의 경제정책)는 이
국제팀  2023-07-24
[국제] '38年 집권' 훈센, 총선 "압승" 선언
올해로 38년째 장기집권 중인 훈센(70) 총리가 이끄는 집권 캄보디아인민당(CPP)이 오늘 실시된 총선에서 압승을 선언했다.이번 총선에서 CPP가 승리하면 훈센은 5년간 집권 연장이 가능하다. 캄보디아 총리는 국왕이 국회 제1당의 추천을 받아 지명한
국제팀  2023-07-24
[국회·정치] 美 공화당의 새 균열점은 중국
내년 대선을 앞두고 공화당 내부에서 새로운 균열점이 나타나고 있다. 중국에 대한 규제 강도다.22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22일(현지시간) "공화당 의원들 사이에서 중국에 대한 규제를 어디까지 밀어붙일지를 놓고 이견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
국제팀  2023-07-23
[국제] 美합참의장 "北핵·미사일 현실적 위협"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대해 "위협이 매우 현실적"이라며 "한국과 미국, 일본 3국이 합동으로 대처하는 선택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22일 밀리 의장은 이날 보도된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 일본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
국제팀  2023-07-22
[사회] 바이든, 최초 여성 해군총장 지명…인태사령관 교체
미국 최초의 여성 해군참모총장이 지명됐다.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리사 프란체티 해군 부참모총장을 신임 해군참모총장 후보자로 지명한다고 발표했다. 또 주한미군을 책임지는 인도태평양사령관에는 새뮤얼
국제팀  2023-07-22
[사회] 美국무 "월북 병사 정보 위해 北에 연락"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월북한 주한미군 트래비스 킹 이병과 관련해 "우리는 그의 신변에 대해서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21일(현지시간) 블링컨 장관은 이날 애스펀 안보포럼에 참석해 "우리는 그의 행방을 알고 싶고 그 정보를 얻기 위해
국제팀  2023-07-22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