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3.3 일 18:49
기사 (전체 4,66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회] 美국무차관 "北 핵공격시 압도적, 단호한 대응에 직면"
보니 젠킨스 미 국무부 군비통제 및 국제안보 담당 차관은 북러 간 군사협력과 관련해 "심각한 우려이자 심각한 위협"이라고 밝혔다.22일(현지시간) 젠킨스 차관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코리아소사이어티 주최로 열린 대담에 참석해 "(북러 군사협력은) 한반도
국제팀  2024-02-23
[국제] S&P "美 기준금리 인하 6월 개시 전망…연내 0.75%P 인하"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 레이팅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6월 기준금리 인하를 개시할 것으로 내다봤다.21일(현지시간) S&P는 미국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미국의 통화정책 전망에 대해 연준이 오는 6월 기준금리를 현
국제팀  2024-02-22
[국제] IIF "작년 글로벌 부채 313조 달러 사상 최대"
지난해 글로벌 부채가 313조 달러로 늘어나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21일(현지시간) 국제금융협회(IIF)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부채는 313조 달러로 한 해 전과 비교해 15조 달러 상승했다.IIF는 "전체 부채의 55% 가량이 선진국이 차
국제팀  2024-02-22
[국제] 韓日외교장관, 브라질서 회담
한국과 일본 외교장관은 핵과 미사일 개발을 추진하며 도발 행동을 지속하는 북한 문제에 대응해 계속해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21일(현지시간)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국제팀  2024-02-22
[국제] G7 외무장관 "北의 러 무기이전 강력 규탄"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러시아에 대한 북한의 무기 이전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17일(현지시간) G7 장관들과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독일 뮌헨안보회의(MSC)에서 모여 회담하고 올해 G7
국제팀  2024-02-18
[국제] 韓美日 "北, 가장 억압적 정권...유엔 인권권고 이행해야"
한미일 3국이 북한 정권의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인권탄압 참상을 지적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가 발간된 지 10주년이 됐지만 여전히 상황이 그대로라고 규탄했다.17일(현지시간) 유엔 주재 한미일 대표부는 유엔 COI 보고서 발간 10주년
국제팀  2024-02-18
[국제] 中왕이 "한반도, '당사국 합리적 안보 우려' 해결 우선"
중국 외교 사령탑인 왕이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외교부장 겸임)은 최근 긴장 고조 국면인 한반도 문제에 관해 '당사국의 합리적 안보 우려 해결'이 우선 과제라는 입장을 밝혔다.17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 주임은 이날 독일 뮌헨
국제팀  2024-02-18
[사회] 美법원, 트럼프 측 '자산 부풀리기' 인정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일가와 그의 사업체가 은행 대출 때 자산을 허위로 부풀려 신고해 부당이득을 취한 사실이 법원에서 인정돼 4천억원대의 벌금을 물게 됐다.16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지방법원의 아서 엔고론 판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 및 트럼프 그룹
국제팀  2024-02-17
[사회] 美, 김정은 '해상국경선' 발언에 "긴장 고조 발언 실망"
미국 정부는 남북간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무시하고 연평도와 백령도 북쪽에 이른바 '국경선'을 긋겠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비판하고 한미일 협력 강화를 확인했다.16일(현지시간) 국무부 대변인은 김 위원장 발언에 대한 연
국제팀  2024-02-17
[국제] 美의원 "의회, 정권교체 상관없이 한미일 공조 입법 토대 구축"
미 연방 하원 외교위원회 산하 인도·태평양 소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아미 베라 의원은 한미일 삼각 협력의 토대가 정권 교체와 무관하도록 입법부 차원의 제도적 기틀 마련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16일(현지시간) 베라 의원은 이날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
국제팀  2024-02-17
[국제] 20개 빅테크 기업 "선거 딥페이크에 꼬리표 달자"
오픈AI와 구글 등 20개 빅테크 기업은 유권자를 속이는 인공지능(AI) 생성 콘텐츠를 방지하는 데 노력하기로 합의했다.16일(현지시간) AP·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빅테크 기업들은 이날 개막한 독일 뮌헨안보회의(MSC)에서 이같은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
국제팀  2024-02-17
[종합] 해리스 美부통령, 트럼프 겨냥 "고립주의는 위험"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은 재선에 도전 중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그런 세계관은 위험하고 불안정하며 참으로 근시안적"이라고 비판했다.16일(현지시간) AP·AFP통신에 따르면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개막한 독일 뮌헨안보회의(MSC)
국제팀  2024-02-17
[국제] '푸틴정적' 나발니, 시베리아 감옥서 의문사
러시아에서 반정부 운동을 펼쳐왔던 야권 정치인 알렉세이 나발니(47)가 수감 중 사망했다.16일(현지시간) 러시아 연방 교도소 당국은 이날 나발니가 러시아 최북단 시베리아 지역 야말로네네츠 자치구 제3 교도소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당국은 "나발니가 산
국제팀  2024-02-17
[국제] 美국무부, 北日간 대화추진 동향에 "北과 대화·외교 중요"
미국 정부는 최근 북한과 일본에서 나오고 있는 북일대화 추진 동향에 대해 "우리는 북한과의 대화 및 외교의 중요성에 대해 매우 분명히 해왔다"며 사실상 지지 입장을 밝혔다.15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북일간의 최근 움직임과 관련한 연합뉴스의
국제팀  2024-02-16
[국제] 美 당국자들 "北러 빠르게 밀착…안보 변화 우려"
북한의 도발적인 언사 및 전례 없는 수준의 연쇄 미사일 시험발사에 더해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적 밀착이 국제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미국 당국자들이 우려했다.15일(현지시간) 미라 랩-후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대양주 담당
국제팀  2024-02-16
[경제·산업] 韓 작년 성장률 25年만에 日에 뒤져
지난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25년 만에 일본에 뒤진 것으로 확인됐다.그러나 일본 경제 규모는 장기적인 저성장과 엔화 약세 때문에 독일에 밀려 55년 만에 세계 4위로 추락했다.15일 일본 내각부는 지난해 일본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속보치)이
국제팀  2024-02-15
[국제] 美 국토안보장관 탄핵안 하원서 가결
미국 하원이 불법입국자 급증으로 인한 국경통제 실패를 이유로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64) 국토안보부 장관에 대한 탄핵안을 가결처리했다.13일(현지시간) 공화당이 다수당인 하원은 이날 본회의 표결에서 찬성 214표, 반대 213표로 마요르카스 장관 탄핵
국제팀  2024-02-14
[정부] 김성한 "北, 총선 前 서해5도 무력도발 가능성"
미국을 방문 중인 김성한 전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은 오는 4월 한국 총선을 앞두고 북한이 국지적인 무력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13일(현지시간) 김 전 실장은 미국 워싱턴의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팟캐스트에 출연, "재직
국제팀  2024-02-14
[국제] 바이든 "나토 위협 부끄럽고 위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공격을 장려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근 발언에 대해 "멍청하고, 부끄러우며, 위험하고, 미국답지 않다"고 비판했다.13일(현지시간) 바이든
국제팀  2024-02-14
[국제] 김성한 "日의 NCG 참여에 韓 열려있어"
올해 미국 대선에서 동맹보다 미국의 이익을 중시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다시 당선되더라도 한미일 3국이 협력을 계속 강화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한국과 미국의 전직 고위당국자들이 전망했다.12일(현지시간) 성 김 전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워
국제팀  2024-02-1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