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2 월 22:19
기사 (전체 5,18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부] 조태열 "韓美·韓美日 공조로 국제사회의 北위협 단호대응 주도"
미국을 방문 중인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북러 간 조약 체결에 대응해 미국·일본과 적시 협의를 통해 긴밀한 공조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21일(현지시간) 조 장관은 뉴욕 주유엔대표부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러시아와 북한이 '포괄적인 전략적 동
국제팀  2024-06-22
[국제] 美전문가 "韓日 핵보유가 美가 북핵 인질되는 것보다 덜 나빠"
북한이 군사대국 러시아와 동맹에 준하는 안보 조약을 체결한 가운데, 비핵화를 필수 요구로 삼는 대북 외교 노선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미국 싱크탱크 소속 전문가가 제언했다.21일(현지시간) 미국의 자유주의 성향 싱크탱크인 카토연구소의 더그 밴도우 선임 연
국제팀  2024-06-22
[정부] 신원식, 루마니아·폴란드서 'K-방산 세일즈'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루마니아와 폴란드 방문 기간 상대국 총리 및 국방장관과 손도장을 찍어가며 한국산 무기 도입을 독려한 것으로 전해졌다.22일 국방부에 따르면 신 장관은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루마니아 방문 중 마르첼 치올라쿠 총리, 안젤 틀버
국제팀  2024-06-22
[국제] 마린 르펜 "마크롱, 정치적위기...사임뿐"
마린 르펜 프랑스 국민연합(RN) 의원은 집권 여당이 총선에서 패배할 경우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사임하는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21일(현지시간) 르펜 의원은 이날 자신의 지역구인 파드칼레를 방문한 길에 기자들에게 "대통령이 정치적 위기에서
국제팀  2024-06-22
[국제] 열세에 불안한 바이든, 트럼프에 네거티브 공세 강화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재선 도전이 뜻대로 풀리지 않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국을 다시 이끌기에 얼마나 위험한 인물인지를 부각하
국제팀  2024-06-22
[국제] 러 전문가들 "북러, '아시아 나토' 대응해 조약체결"
러시아 전문가들은 러시아와 북한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 체결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아시아 확장과 관련 있다고 주장했다.21일(현지시간) 러시아 싱크탱크 러시아전략연구소(RISS)의 로만 로보프 선임 전문가는 타스통신
국제팀  2024-06-22
[경제·산업] 美의회, '첨단 원자로 인허가 간소화·인센티브 제공' 법안 처리
미국 의회에서 첨단 원자로 기술에 대한 허가를 빠르게 하고 새 인센티브를 제공하기 위한 법안이 처리됐다.21일(현지시간) 상원 환경·공공사업 위원회 공화당 간사인 셸리 무어 캐피토 의원(웨스트버지니아)은 보도자료를 통해 하원에 이어 전날 상원 본회의에
국제팀  2024-06-22
[ICT·융복합] 美 "AI 개발 자금 지원 차단"
미국 재무부가 중국의 첨단 기술 분야에 대한 미국 자본의 투자를 제한하기 위한 규칙 제정안(NPRM)을 공개했다.21일(현지시간) 재무부는 보도자료에서 이번 규칙에 대해 "미국 국가안보에 위험을 초래하는 차세대 군사, 정보, 감시, 사이버 능력 등에
국제팀  2024-06-22
[국제] 美상원의원, 북러 정상회담에 "韓과 핵공유 논의해야"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 공화당 간사인 로저 위커 상원의원(미시시피)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정상회담과 관련, "동맹국인 한국, 일본, 호주와 핵 공유(nuclear burden-sharing) 협정을 논의해야 한다"
국제팀  2024-06-21
[국제] 美, 환율관찰대상국에서 한국 2회 연속 제외
한국이 지난해 하반기에 이어 올 상반기에도 미국의 환율관찰대상국에서 제외됐다.20일(현지시간) 미 재무부는 중국, 일본,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베트남, 독일 등 7개 국가를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지정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24년
국제팀  2024-06-21
[국제] 美, 韓 우크라이나 무기지원 재검토에 "어떤 지원도 환영"
미국 정부는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 문제를 재검토한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과 관련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어떤 지원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20일(현지시간)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국제팀  2024-06-21
[국제] 美백악관 "북러조약, 印太 모든 국가의 우려...中과도 공유"
미국 정부는 북한과 러시아가 군사동맹 관계 복원에 준하는 조약을 체결한 데 대해 "우려"를 표하고, 동맹 강화로 맞대응하겠다고 밝혔다.20일(현지시간)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온라인 브리핑에서 "이 합의(북러 조약)가 우려된다"고 밝힌 뒤
국제팀  2024-06-21
[정부] 조태열 "북러 협정 우려...안보위해행위 단호대처"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북한과 러시아가 정상회담을 통해 조약을 체결하고 군사기술 협력에 나서겠다고 한 데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명했다.20일(현지시간) 오전 조 장관은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사이버 안보 관련 공동성명을 발표하는 약식 회견 후 연합뉴스와
국제팀  2024-06-21
[국제] 푸틴 "한국, 우크라에 살상무기 제공땐 큰 실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살상 무기를 공급한다면 "아주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20일(현지시간) 타스,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한·베트남 순방을 마무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팀  2024-06-21
[국제] 안보리 사이버안보 공개토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한국 주도로 사이버안보를 주제로 한 고위급 공개토의를 열고 국경을 초월한 사이버 위협이 국제 평화와 안보에 직결되는 문제로 부상했다는 문제의식을 공유했다.20일(현지시간) 6월 안보리 의장국인 한국을 대표해 이날 회의를 주재한 조
국제팀  2024-06-21
[국회·정치] 美 "북러조약 우려하나 놀랍지 않아"
미국 정부는 북한과 러시아가 군사동맹 관계 복원에 준하는 조약을 체결한 데 대해 "우려"를 표하고, 필요에 따라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미군 대응 태세를 강화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20일(현지시간)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온라인 브리핑에서
국제팀  2024-06-21
[국제] '北-러', 조약 전문공개
북한과 러시아는 한쪽이 무력 침공을 받으면 지체 없이 군사적 원조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자동 군사개입'으로 해석될 수 있는 조항이어서 양국 간 동맹관계가 28년 만에 복원된 것으로 보인다.20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
국제팀  2024-06-20
[국제] 美, 김정은-푸틴 협정체결에 "북러협력 심화 크게 우려할 일"
미국 정부는 북한과 러시아가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이하 협정)을 체결한 데 대해 "북러 협력 심화는 크게 우려할 추세"라며 동맹 및 파트너 국가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 의지를 강조했다.19일(현지시간) 국무부 대변인은 북러간 협정
국제팀  2024-06-20
[국제] "韓 부자 순유출 올해 세계 4위"
세계적으로 고액 자산가들의 이주가 늘어나는 가운데 올해 한국의 부자 순유출 규모가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을 것으로 전망됐다.18일(현지시간) 영국의 투자이민 컨설팅업체인 헨리 앤 파트너스는 '2024년 헨리 개인자산 이주 보고서'(Hen
국제팀  2024-06-19
[국제] 황준국 유엔대사 "북러 불법 무기거래 안보리 결의 위반"
황준국 주유엔 대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불법 침략을 돕는 것은 비도덕적인 것이고, 러시아와 북한간 불법 무기 거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비판했다.18일(현지시간) 황 대사는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우크라이나의 평화 및 안보를
국제팀  2024-06-1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