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15 월 11:02
> 뉴스 > 인터넷/컴퓨팅
500억짜리 슈퍼컴 2호기 공짜매물 전락한달 전기요금 3억원...성능은 500위권 이하
이종현 기자  |  hyun@a-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등록 시간 : 2012년 11월 22일 (목) 05:48: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04년부터 기상정보 수집과 수치예보 업무를 도맡아 해온 기상청의 슈퍼컴퓨터 2호기가 '공짜 매물'로 시장에 나왔다.

당시 500억원이라는 거액에 도입됐지만, 8년이 지난 지금은 무상인수 조건에도 선뜻 나서는 곳이 없다.

22일 기상청은 이달 초부터 국내 대학과 연구소를 대상으로 슈퍼컴 2호기 수요조사를 하고 있지만, 아직 이전을 원하는 기관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공짜라는 파격적인 조건인데도 가져가겠다는 기관이 없는 이유는, 성능에 견줘 유지ㆍ관리가 까다롭고 비용도 만만찮기 때문이라는 것.

미국 크레이(Cray) 사의 'X1E' 기종인 슈퍼컴 2호기의 처리속도는 18.5Tflops(테라플롭스)로 도입 당시만 해도 세계에서 16번째로 빨랐다.

테라플롭스는 슈퍼컴퓨터의 성능을 나타낼 때 쓰는 단위로, 1테라플롭스는 초당 1조번의 부동소수점 연산을 처리하는 속도다.

슈퍼컴 2호기는 그러나 도입된 지 3∼4년 만에 50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2010년에는 각각 379테라플롭스의 성능을 자랑하는 3호기 '해담'과 '해온'에게 기상청의 메인 컴퓨터 자리를 내줬다.

슈퍼컴 가운데서는 사실상 퇴물이 됐지만, 유지비용은 엄청나다는 것.

24시간 가동하면 전기요금만 한 해 3억원가량 든다.

또한 최소 330㎡ 이상의 전산실을 갖춰야 하고 기온과 습도 유지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기상청은 장애가 발생하면 6시간 안에 고칠 수 있도록 20명 가까운 상주인력을 두며 연간 30억원 안팎의 비용을 썼다.

2호기와 성능이 비슷하고 몸집은 훨씬 작아진 요즘 슈퍼컴의 시세는 15억원가량이다. 아무리 공짜라도 2호기를 선뜻 가져가기가 망설여질 수밖에 없다.

슈퍼컴 1호기도 비슷한 신세였다. 1999년 200억원을 들여 도입한 1호기 역시 무상인수 조건을 내걸었는데도 수요처를 찾지 못했다.

결국 기상청은 1호기를 해체한 뒤 전시용 부품을 제외한 나머지를 고철 값인 120만원에 팔았다.

기상청 관계자는 "네트워크가 복잡하게 연결돼 있어 이전비용도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음달 초까지 수요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전시용으로 쓰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오늘의 주요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