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0.2 월 21:10
> 오피니언 > 가십
가게 ‘적자’... 소비자 ‘셀프식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 2022년 06월 22일 (수) 09:43:26
수정 : 2022년 08월 16일 (화) 10:54: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유류가 급등하고 시중 물가가 치솟고 있어 내수경기에 빨간불.

더욱이 시장 자체가 물가 폭등으로 가게 문을 열면 곧 적자라는 아우성이 터져 나오고 있는 상황.

수십 년 만에 최악의 물가 급등과 식량·에너지 대란으로 내수시장불황이 엄습하고 있다는 대내외 정보에 모두가 조바심.

설상가상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후퇴 우려까지 이중 악재가 터지고 있어 기업은 벌써부터 구조조정 모습.

결국 ‘코로나19’ 대유행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물가가 폭등, 소비마저도 끊기는 실정.

서울시내 중구 한복판에서 30년 넘게 음식점을 운영해온 K모씨(66세)는 “백반 한 그릇 8000원에 팔아 남기는 이윤이 제로상태”라며 “집세에 종업원 임금 등이 고스란히 적자”라고 한탄.

그는 이어 “채소류 고기값이 올라 현재의 가격으로는 가게를 유지하기가 어렵다”며 “그렇다고 소비자들 밥상을 허술하게 제공하다보면 발길을 끊을까봐 ‘울며 겨자 먹기’로 운영하고 있다”고 하소연.

인천 부평에서 20년 동한 삼겹살집을 운영해온 A모씨(55세) 는 “고기 값 인상도 부담이지만 상추에 깻잎, 김치까지 담가서 손님상에 올리려다 보면 엄두가 안 난다”며 “그 외 양념에 들어가는 재료값이 몽땅 껑충 뛰어 지금의 가격으로는 빚을 질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한숨.

특히 “가게 월세도 오른 데다 은행이자 금리도 올라 부담이 가중되고 되고 있는 상황에 소비자들이 불황을 의식해서인지 벌써부터 지갑을 꽁꽁 닫는 모습이어서 또다시 코로나 확산(팬데믹)때 마냥 최악의 상태가 될 것 같다”고 울상.

회사원 B모씨(40세)는 “회사직원들의 점심풍경이 완전히 바뀌었다”며 “점심을 간단하게 회사에 비치되어 있는 빵이나 비스킷에 커피 한잔으로 때우는 모습이 이젠 일상화가 됐다”고 전언.

더욱이 “점심 먹으러 식당에 가보면 평균 7~8천원하던 음식 값이 평균 1만원이 기본이고 종전에 즐겨먹던 설렁탕, 비빔밥, 냉면 가격이 1만원을 훌쩍 넘어 사먹기가 부담스럽다”고 토로.

그는 결국 간단한 점심을 집에서 싸 오던가 회사 부식으로 간단하게 요기하는 풍토가 이미 자리잡아가고 있다며 쓴웃음.

 

 

.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오늘의 주요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