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6 수 19:36
기사 (전체 76,59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회·정치] 민주 '이재명표 대사면' 734명 복당 의결
더불어민주당은 최고위원회를 열고 734명에 대한 민주당 복당을 의결했다.26일 민주당은 비공개 최고위를 열고 이같이 의결했다.이재명 대선 후보가 선거를 앞두고 '대사면'을 언급, 민주·개혁 진영의 대통합을 추진하기로 하면서 민주당은 지난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與野 법사위, 李·尹 대리 공방전
여야는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상대 당 대선후보를 둘러싼 의혹을 부각하며 대리전을 벌였다.26일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씨에 타깃을 맞췄고, 국민의힘은 민주당 의원인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정치중립을 위반하고 있다며 장관직 사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AI윤석열, '명절선물' 의혹에 "곶감에 충성 안한다"
인공지능(AI) 윤석열은 건설업체인 삼부토건 측으로부터 검사 시절 곶감 등 명절 선물을 받아왔다는 의혹 제기와 관련해 "곶감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내놨다.26일 AI윤석열은 '윤석열 공약위키' 홈페이지에 게시된 동영상에서 "곶감을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민주 86 정치인들, '용퇴론' 놓고 장외 충돌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제기된 이른바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용퇴론'의 진정성을 두고 당사자인 86 정치인들 사이에서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26일 '586 용퇴론'에 불을 붙였던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이재명-김동연, 양자 토론 개최 합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새로운 물결 김동연 대선 후보가 양자 간 토론회를 개최한다.26일 양측에 따르면 이 후보와 김 후보는 '시급한 현안 및 주요 대선 공약에 대한 정책 토론회' 개최에 합의했다.이는 양자 TV 토론 방송 금지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국힘, 김건희 출입국 기록 공개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과거 출입국 기록이 없다는 여권 일각의 의혹 제기에 대해 김씨의 개명 전 이름으로 존재한다며 그 기록을 공개했다.앞서 김씨는 MBC를 통해 공개된 '7시간 통화'에서 유부남 검사와의 동거설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국힘 새 정책위의장에 '유승민계' 유의동 내정
국민의힘 새 정책위의장에 3선의 유의동 의원이 내정됐다.26일 유 의원은 "김기현 원내대표로부터 점심께 내정 사실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김도읍 의원의 사퇴로 공석이 된 자리다.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당헌당규에 따라 당대표가 원내대표와 협의해 내정하고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이낙연계 "李후보 중심 단결…갈등과 앙금은 접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측 의원들이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한 공식 지지 선언을 하고 단결을 호소했다.26일 홍영표 의원을 비롯한 9명의 의원은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낙연 전 대표가 연일 이재명 후보와 함께 원팀 행보를 이어가고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與野 후보 TV 토론 전략 재검토
안철수 측, '3강 구도' 부각…심상정 측 '소수자'에 방점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설 연휴 기간 '양자 TV 토론'이 무산, 4자 토론 방식으로 전환될 것으로 보임에 따라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1·21 사태' 김신조 만난 尹 "국민학교 2학년때, 지금도 생생"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북녘땅 출신인 이북도민들에게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 일환으로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26일 윤 후보는 종로구 이북5도청에서 열린 이북도민 신년하례식에서 "북한의 불법적이고 부당한 행동에 대해서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대선후보 첫 4자토론 이르면 31日 열릴듯
대선 후보간 첫 TV토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간 4자 토론의 방식으로 설 연휴 기간인 오는 31일 또는 연휴 직후인 2월 3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협의 결과에 따라 설연휴 기간에 4당 후보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국회 윤리특위, 내일 윤미향·이상직·박덕흠 제명안 상정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27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신속한 제명처리 방침을 밝힌 무소속 윤미향·이상직 의원과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전체회의에서 상정한다.민주당은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제명안을 처리한다는 입장이나 국민의힘은 전체회의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국힘, 승리 다짐 행사 개최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선 후보 선출 이후 처음으로 전국 국회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들이 모여 승리를 다짐하는 행사를 열었다.불과 올해 초만 해도 비관론이 당을 지배했지만, 이날 여의도에서 열린 필승 결의대회는 최근 윤 후보의 일부 상승 흐름이 반영된 듯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이재명 "안보 훼손 정치 이익은 반역행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안보를 훼손해서 정치적 이익을 얻는 행위는 반역행위"라고 말했다.26일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 파주시 금촌역 광장에서 진행한 즉석연설에서 "어느 선진국도 안보 문제를 정략에 이용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국민의힘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尹, 李 '네거티브 중단'에 "후보 검증, 국민 권리"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에 대해 "본인 주변 분과 지지 세력이 하는 것이나, 본인이 하는 것이나 큰 차이가 있겠나 싶다"라고 비판했다.26일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安만난 반기문 "나라 산산조각…후보들 서로 말싸움만"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새해 인사차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예방했다.안 후보가 대선에 두 번째 출마했던 2017년에 대권 도전에 나섰다가 중도에 접은 반 전 총장은 여야 대선 후보들에 대해 느낀 아쉬움을 쏟아냈다.반 전 총장은 안 후보에게 "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안철수, 법원 '양자TV토론' 방송금지 결정에 "사필귀정"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법원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양자 TV 토론 방송 금지 가처분을 인용한 데 대해 "한마디로 사필귀정"이라고 말했다.26일 안 후보는 이날 종로구 반기문재단 사무실을 찾아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이재명 "지금이라도 다자토론 하면 좋겠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법원이 '양자 TV 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자 "지금이라도 다자토론을 하면 좋겠다"고 밝혔다.26일 이 후보는 오후 경기도 부천시 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노동 공약을 발표하고 기자들과 만나 "4자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安측 최진석 "생각없는 유권자들"…이준석 "당장 사퇴하라"
국민의당 최진석 상임선대위원장은 현재 양강 대선구도에 대해 "나라가 나아가는 방향보다도 정치 권력에만 관심 있는 정치 지도자와 생각 없는 유권자들이 그리는 웃지 못할 풍경"이라고 말했다.26일 최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무엇을 근거로 (유권자들이
정치팀  2022-01-26
[국회·정치] 민주 "尹, 대선후보 다자토론 논의 신속 진행해야"
더불어민주당은 법원이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간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 것과 관련, "대선후보 간 다자토론을 위한 논의를 신속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26일 민주당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 단장은 연합뉴스와 통
정치팀  2022-01-2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