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0 일 18:06
> 뉴스 > ICT·융복합
반도체 1분기도 수출 기여도 17.5%로 압도적 1위'슈퍼호황기' 2017년 평균보다 높아…126억달러 무역흑자
산업팀  |  press@a-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 2019년 04월 26일 (금) 07:59:12
수정 : 2019년 04월 26일 (금) 15:36: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올들어 전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다운턴(하락국면)이 본격화했지만 한국 반도체 산업의 수출 기여도는 여전히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우리 경제의 '반도체 편중'이 심각하다는 것을 재확인한 것으로, 주력 수출 품목의 다변화가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반도체 수출은 231억9천900만달러(27조268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294억9천만 달러)보다 21.3%나 감소했다.

그러나 이는 같은 기간 총 수출액(1천326억9천900만달러) 가운데 17.5%에 해당하는 것으로, 전체 수출 품목 가운데 단연 최고 비중이다. 2위인 일반기계(9.7%)의 2배 수준에 달하는 수치다.

특히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나란히 사상 최고 실적을 냈던 지난해의 수출 기여도인 20.9%에는 다소 못 미쳤지만 '슈퍼호황' 초기였던 2017년 평균(17.1%)보다도 높은 것이어서 여전히 '최고 수출효자' 역할을 한 셈이다.

실제로 올 1분기 반도체 품목의 무역수지는 125억5천만달러(14조6천207억원) 흑자로, 전체 무역흑자(52억2천만달러)보다 2배 이상 많았다.

반도체는 지난 1990년 처음 수출 비중 1위(7.0%)에 오른 데 이어 2000년 15.1%에 달했으나 이후 2016년까지는 7∼13% 사이에서 맴돌았다.

지난 2017년부터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의 글로벌 수요가 급증하면서 가격도 가파르게 오른 덕분에 지난해에는 수출 비중이 처음으로 20%를 돌파하면서 기록을 갈아치웠다.

반도체 수출은 1994년 처음으로 연간 100억달러를 넘어선 데 이어 2000년 200억달러대에 진입했고, 2006년 300억달러대, 2010년 500억달러대에 이어 지난해에는 1천267억달러에 달하며 1천억달러를 훌쩍 넘어섰다.

1960년대 후반 당시 한국과학기술연구소(KAIST) 소장을 지낸 정만영 박사가 반도체 개념을 도입하면서 시작한 한국 반도체 역사는 부침이 있었으나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온 것이다.

그러나 이처럼 반도체가 '수출 코리아'의 견인차 역할을 계속하는 데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없지 않다.

다른 산업과 비교했을 때 시장 상황의 변화가 급격하기 때문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것은 전체 수출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위험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지난해 말부터 반도체 경기가 꺾이면서 올 3월까지 전체 수출도 4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업계 관계자는 "특히 메모리 반도체가 올 1분기 반도체 수출 가운데 73.4%, 반도체 무역흑자 가운데 90%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크다"면서 "메모리 기술 초격차를 유지하는 동시에 새로운 수출 활로도 개척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표] 반도체 산업의 수출 기여도 (단위 : 백만달러)

연도 전체 수출 반도체 수출 기여도
1980년 17,505 434 2.50%
1990년 65,016 4,541 7.00%
2000년 172,268 26,006 15.10%
2010년 466,384 50,707 10.90%
2011년 555,214 50,146 9.00%
2012년 547,870 50,430 9.20%
2013년 559,632 57,143 10.20%
2014년 572,664 62,647 10.90%
2015년 526,757 62,916 11.94%
2016년 495,426 62,225 12.56%
2017년 573,694 97,937 17.1%
2018년 605,474 126,713 20.9%
2019년 1∼3월 132,699 23,199 17.5%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