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6.10 토 18:37
> 뉴스 > 경제·산업
대기업 '평균 연봉 1억원대 시대' 개막SK스퀘어·LG·DL 2억원 돌파…정유업계 1.5억∼1.7억원대
산업팀  |  press@a-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 2023년 03월 26일 (일) 08:16:44
수정 : 2023년 03월 26일 (일) 08:16: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글로벌 경기침체와 공급망 위기 속에서도 지난해 호실적을 올린 기업을 중심으로 전반적 급여 수준이 높아지면서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긴 대기업이 속출하고 있다.

평균 연봉이 1억원대로 훌쩍 올라서고 2억원 문턱을 넘은 기업도 등장했다.

26일 각사가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작년에 등기임원을 제외하고 미등기임원은 포함한 SK스퀘어 직원 84명의 평균 연봉은 2억1천400만원이었다.

1인 평균 급여액이 6억2천만원에 이르는 미등기임원 12명을 제외하고 계산한 직원 평균 연봉도 1억5천702만원에 달했다.

SK스퀘어는 2021년 11월 SK텔레콤에서 인적분할해 출범한 투자전문회사다. 연간 사업보고서 공시 첫해 평균 연봉에서 SK텔레콤(1억4천500만원)을 제쳤다.

또 지난해 LG그룹 지주사 ㈜LG와 DL그룹 지주사 DL㈜의 직원 평균 연봉이 각각 2억100만원으로 집계됐다.

전년과 비교하면 ㈜LG는 1억3천500만원에서 48.9% 뛰었고, DL㈜도 1억8천800만원에서 6.9% 올랐다.

SK스퀘어처럼 ㈜LG와 DL㈜도 직원 수가 각각 197명, 41명으로 매우 적어 평균 연봉이 높게 나온 것으로 보인다.

이어 급여 수준이 타 업계보다 높은 편인 정유업계가 상위권에 포진했다.

작년 평균 연봉은 S-OIL(에쓰오일) 1억7천107만원, SK에너지 1억5천700만원, GS칼텍스 1억5천397만원, SK에너지 모회사 SK이노베이션 1억5천300만원 등이다.

에쓰오일의 경우 급여 수준이 2021년 평균 1억1천478만원에서 49% 상승했다. GS칼텍스와 SK에너지도 각각 전년 대비 19.8%, 45.9% 올랐다.

작년 보수에는 재작년 실적이 반영됐다. 코로나19 여파로 실적이 부진했던 2020년 대비 2021년 실적이 크게 개선되면서 성과급이 증가한 영향이다.

또 일진디스플레이(1억7천200만원), LX홀딩스(1억7천200만원), HD현대(1억5천407만원), 하이트진로홀딩스(1억5천100만원) 등이 평균 연봉 1억5천만원을 넘었다.

평균 연봉 1억원 초·중반대 대기업은 상당히 많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억3천500만원으로, 재작년의 1억4천400만원보다는 소폭 감소했다.

다른 삼성 계열사로는 삼성SDS 1억3천100만원, 제일기획 1억2천700만원, 삼성물산 1억2천500만원, 삼성엔지니어링 1억2천만원, 삼성SDI 1억1천600만원 등이다.

SK하이닉스의 작년 평균 연봉은 삼성전자와 비슷한 1억3천385만원으로, 전년의 1억1천520만원 대비 16.2% 늘었다.

그 외 SK 계열사는 SK지오센트릭 1억4천900만원, SK엔무브 1억3천600만원, SKC 1억2천800만원, SK디스커버리 1억2천300만원, SK㈜ 1억1천800만원, SK가스 1억1천300만원, SK아이이테크놀로지 1억800만원, SK디앤디 1억500만원 등이다.

LG전자는 지난해 처음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돌파했다. 전년 9천700만원에서 1억1천200만원으로 15.5% 증가했다.

LG 계열사 중에서는 LG화학(1억2천만원)과 LG유플러스(1억1천만원) 등이 1억원을 웃돌았고 LG에너지솔루션도 9천900만원으로 1억원에 육박했다.

현대차(1억500만원), 기아(1억1천200만원), 현대모비스(1억800만원), 현대제철(1억700만원), 현대위아(1억200만원)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들도 1억원을 넘겼다.

'연봉 1억원 클럽'에 가입하는 대기업은 해마다 많아지는 추세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100대 비금융업 상장사 중 사업보고서를 공개한 85개사를 조사한 결과 직원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는 기업은 2019년 8곳, 2020년 10곳, 2021년 21곳으로 늘었다.

다만 사업보고서상 급여 총액에는 미등기 임원 등이 받는 고액 보수와 스톡옵션 행사 차익 등이 포함될 수 있다.

그래서 이를 토대로 한 평균 연봉 산출이 이른바 '평균의 함정'에 빠질 수 있고, 실제 대다수 직원이 받는 보수와 괴리가 있다는 의견도 있다.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오늘의 주요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