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30 수 09:11
기사 (전체 7,90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제] 美日 외교, 日열도 통과 北미사일에 "중대하고 임박한 위협"
미일 외교장관은 북한 탄도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통과한 것에 대해 일본에 '중대하고 임박한 위협'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일본 외무성이 발표했다.4일 외무성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은 이
국제팀  2022-10-04
[국제] 기시다 일본 총리 "北미사일 발사는 폭거…강하게 비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통과한 것과 관련해 북한을 강하게 비난했다.4일 기시다 총리는 오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북한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에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그는 북한의 이런 행
국제팀  2022-10-04
[국제] 北미사일 5年만에 일본열도 통과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가 5년 만에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에 떨어졌다고 일본 정부가 발표했다.4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통과한 것은 2017년 이후 5년만으로 일본 정부는 이날 일부 지역 주민에게 피란 지시를 내렸다
국제팀  2022-10-04
[국제] 나토 사무총장 "러, 핵무기 사용 땐 심각한 후과" 경고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지 불법 합병을 거듭 규탄하며 핵무기 사용 시 후과를 경고했다.2일(현지시간) 미국을 주축으로 결성된 유럽과 북미지역의 외교·군사동맹인 나토의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이날
국제팀  2022-10-03
[국제] 美 "北탄도미사일 즉각적 위협 없지만 역내 불안정 키워"
미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당장 위협이 되지는 않지만 지역을 불안정하게 만드는 불법 행위라고 지적했다.30일(현지시간)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성명에서 이번 발사에 대해 "미국 인력이나 영토, 동맹에 즉각적인 위협이 되지는 않는 것으로 평가한다"면
국제팀  2022-10-01
[국제] IMF "48개국 식량 위기 심각...1年간 긴급지원 제도 운영"
국제통화기금(IMF)이 식량 위기 문제에 대한 대응을 위해 1년간 긴급지원 제도를 운영키로 했다.30일(현지시간) IMF는 집행이사회에서 신속신용제도(RCF) 및 신속금융제도(RFI) 아래 식량난 지원창구 신설을 승인했다고 밝혔다.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
국제팀  2022-10-01
[국제] 美, 러 합병선언에 대규모 제재
미국 정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합병을 선언한 것을 강력히 비판하고 러시아 당국자와 의회 인사들 및 단체들에 대한 대규모 제재를 단행했다.미국은 또 우크라이나의 영토 수복에 대한 지지 및 무기 추가 지원 방침을 밝히고, 러시아에는 만일 핵무
국제팀  2022-10-01
[국제] '러 영토병합' 규탄 안보리 결의 무산…中 기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합병을 규탄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이 예상대로 무산됐다.30일(현지시간) 미국과 알바니아가 발의한 이 결의안은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졌으나, 당사자이자 상임이사국인 러시아의 거
국제팀  2022-10-01
[국제] 한국, 세계국채지수 관찰대상국 등재
한국이 세계 3대 채권지수 가운데 하나인 세계국채지수(WGBI)에 관찰대상국으로 이름을 올렸다.29일(현지시간) WGBI를 관리하는 FTSE 러셀은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FTSE 러셀은 "한국 당국이 시장 구조와 한국 자본 시장 접근성을
국제팀  2022-09-30
[국제] 美당국자 "해리스, 尹과 전기차 보조금 문제 등 논의할것"
한국을 방문한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전기차 보조금 문제에 대한 한국의 우려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한 백악관 당국자가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29일 보도에 따르면 이 당국자는 또 해리스 부통령이 북한의
국제팀  2022-09-29
[국제] 美 "北 미사일발사 규탄"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규탄하고 대화에 복귀하라고 촉구했다.또 북한의 도발에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 계획이 변함없음을 확인하면서 이를 통해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28일(현
국제팀  2022-09-29
[국제] 해리스 방한 맞춰 도발한 北, 美 강력 경고장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북한이 28일 추가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자 미국이 북한의 향후 추가 도발 가능성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도발 수위 측면에서 보면 고강도는 아니지만, 지난 25일 한 발 발사한 데
국제팀  2022-09-29
[국제] 한덕수 "韓日관계 개선 공통 이익 부합"
한덕수 총리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만나 한일 관계 개선이 공통의 이익에 부합한다며 양국 관계 개선을 촉구했다.28일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국장(國葬)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한 총리는 이날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시다 총리와 약 20분
특별취재팀  2022-09-28
[국제] 美백악관 "해리스, 韓총리에 'IRA 한국 우려 이해'…협의 지속"
미국 백악관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일본 도쿄에서 한덕수 총리와 만나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의해 가해지는 위협의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27일 백악관은 이날 성명에서 "이들은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며
국제팀  2022-09-27
[국제] 北 유엔 연설…"제재 인정못한다"며 美에 맞서
올해 북한 대표의 유엔총회 연설은 미국과 미국 주도의 기존 세계 질서에 대한 비난으로 요약된다.작년과 달리 이렇다 할 협상 여지도 남기지 않아 비핵화 대화의 재개 전망을 더욱 어둡게 했다. 오히려 핵무력 정책을 법제화한 것은 '미국 탓'
국제팀  2022-09-27
[국제] 기시다, 아베 국장 참석 한덕수 총리 등과 회담키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國葬)에 참석하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등과 회담하며 조문외교를 한다고 현지 방송 NHK가 보도했다.아베 전 총리의 국장은 27일 오후 도쿄 소재 일본무도관에
국제팀  2022-09-25
[국제] 韓·加 산업장관, 핵심광물 공급망·첨단산업 협력확대 논의
정부가 캐나다와 핵심광물 공급망에 대한 협력을 확대하는 한편 반도체, 원전 기술, 신재생에너지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도 다양한 협력 기회를 모색하기로 했다.23일(현지시간)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캐나다 순방을 계기로 캐나다 오타와
산업팀  2022-09-24
[국제] 美中외교장관 회담, 초점은 대만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에게 대만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가 지역 및 세계 안보와 번영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23일(현지시간) 블링컨 장관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왕 부장과의 양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이같
국제팀  2022-09-24
[국제] 美백악관, '尹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노코멘트"
미국 백악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 무대응 기조를 보이며 한미 관계는 변함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22일(현지시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켜진 마이크'(hot mic
국제팀  2022-09-23
[국제] 尹 "韓·加 협력, AI분야 새도약 이룰 것"
윤석열 대통령은 캐나다 방문 첫 일정으로 토론토대학에서 인공지능(AI) 전문가 간담회를 진행했다.22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은 간담회 인사말에서 "한국과 캐나다 양국이 서로 협력한다면 인공지능 분야에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별취재팀  2022-09-2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