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9 수 08:45
기사 (전체 58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자수첩] “한국외교에 구멍이 뚫렸다”
자고 일어나면 하나씩 터지는 외교사건에 정부가 그저 멍하니 쳐다보는 느낌이다.이런 아마추어(?) 외교에 대해 전면 구조조정이 뒤따라야 한다는 여론이 강하게 일고 있다.미국의 일방적인 방위비 부담금 압박- 일본자위대 초계기의 의도적 우리군함 접근-치킨게
윤상진 기자  2019-01-28
[기자수첩] "이해찬의 장기집권 막말은 도가 지나쳤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0년 집권도 짧다. 더 할 수 있으면 해야 한다”는 발언은 이미 장기집권에 대한 시나리오를 그리고 있다는 모습이다.집권여당 대표가 전에도 말해 논란이 일었던 장기집권주장을 또 다시 강조했다는 것은, 자칫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윤상진 기자  2019-01-17
[기자수첩] 대통령비서실장의 조용한 청와대 운영
언제부터인가 대통령비서실장 역할이 정부의 ‘옥상 옥’으로 자리를 잡고 있는 모습으로 비쳐지고 있다.그래선지 국무총리는 그동안 얼굴마담 뜻으로 ‘가오마담’으로 폄하되어 왔다. 그래서 꼭두각시 식물총리(?)이었던 게 사실이다.총리 위에 청와대비서실장은 당
윤상진 기자  2019-01-11
[기자수첩] 양정철·이호철 청와대 안 가는 이유?
청와대 2기 개편과 관련 3철 (이호철 양정철 전해철) 중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양정철·이호철이 청와대나 입각을 하지않는 이유가 무엇일까.항상 언론에 하마평이 오를때마다 단호하게 거부하는 모습에 시선이 주목된다.두 사람 중 한명은 문재인 정부 2기의
윤승훈 기자  2019-01-08
[기자수첩] 내부고발 이중성…"검찰고발 vs 만병통치약"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내부고발을 둘러싸고 한국사회가 온통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정부 입장에서는 혹여 이번 사건에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되어있는 것으로 드러나면 정권자체가 붕괴될 수 있는 악재다.반면 신 전 사무관이 주장하는 게 사실이 아니라면
윤상진 기자  2019-01-04
[기자수첩] 北 김정은이 믿는 구석이 뭔가?
황금돼지해인 기해년 (己亥年) 꼭두새벽부터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 속에는 가시가 돋아있다.김 위원장은 한반도 평화를 추구하면서 (협상에) 무거운 조건을 부과하며 '새길'을 찾을 수도 있다고 위협했다.이는 미국이 북 비핵화에 선제적 조건을 달고 계
윤상진 기자  2019-01-02
[기자수첩] 韓·美대통령의 고민
한국과 미국 모두 대통령 지지도가 동반 추락하고 있다.문재인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두 정상 모두 임기 중반에서 겪고 있는 국민들의 반응이란 점에서 주목된다.공통점이라면 한미 모두 북한의 비핵화 ‘치킨게임’에 지지부진, 김정은 위원장의 눈치만 보고 있는
윤상진 기자  2018-12-28
[기자수첩] 文대통령지지율 하락은 당·정·청에 있다
문재인대통령의 지지율이 낮아지는 이유는 두 가지다.임기 절반을 마친 역대 정권과 마찬가지로 정권자체의 하락추세 시기란 점과 당·정·청에서 벌어지는 삐걱거림 등 전반적인 적폐로 민심을 잃었기 때문이다.더욱이 경제침체와 고용추락이 주는 사회적인 분위기가
윤상진 기자  2018-12-24
[기자수첩] “매티스 사퇴는 트럼프와 공범이 되기 싫어서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사퇴한 이유는 간결하다.시리아에서 전격 철수명령을 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독단에 더 이상 곁에 있을 수 없어서다.매티스는 개인의 사퇴배경이 트럼프에 있다는 것을 직간접적으로 암시하고 있다. 이는 정면으로 비
윤승훈 기자  2018-12-21
[기자수첩] 중국의 개방·개혁 40년이 주는 의미
중국 덩샤오핑(鄧小平)이 지난 1978년 12월 8일 공산당 중앙위원회에서 개혁과 개방을 천명한 이래 40년이 흘렀다.이 기간 동안 규모의 경제가 이룬 중국은 고도성장을 이루는 쾌거를 보였지만, 이로 인한 ‘부익부 빈익빈(富益富 貧益貧)이란 사회갈등을
윤상진 기자  2018-12-18
[기자수첩] "北최룡해 제재대상은 美國의 최후 경고”
미국 정부(재무부)가 북한의 2인자인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인권 유린과 관련한 대북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더불어 정경택 국가보위상, 박광호 노동당 부위원장 겸 선전선동부장을 대북제재 대상에 추가했다.이번 대북제재는 겉으론 인권유린에 초
윤승훈 기자  2018-12-12
[기자수첩] 추락하는 대통령 지지율은 누구 탓?
문재인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지속해서 50%이하로 떨어져 46.5%를 기록하자 ‘하인리히 법칙’(Heinrich’s Law)처럼 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곳곳서 터져 나오고 있다.대형사고가 발생하기 전에 경미한 사고와 징후들이 존재한다는 이론으로, 현
윤상진 기자  2018-12-03
[기자수첩] “정부의 총체적 개각 절실하다”
문재인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처음으로 40%대로 떨어졌다.연 9주째 하락세를 나타냈는데 가장 큰 요인은 경제가 어렵다는 이유에서다.더욱이 중도 층과 50대가 부정평가에 답한 것을 보면 정부의 경제정책에 국민들 불만이 쌓여가고 있다는 증거다.특히 최저임금
윤상진 기자  2018-11-29
[기자수첩] '신뢰잃은' 정치지도자의 말로
요즘 청와대에서 인사수석실에서 각 부처에 디지털소통팀을 강화를 독려한다고 한다.집권 중후반기에 나올 수 있는 지지율하락을 막기위해 전력을 다한다는 후문도 들린다.국가의 지도자나 정치인에 대한 신뢰와 지지는 국정 운영의 동력이란 점을 새삼 깨닫게 한다.
황두연 기자  2018-11-27
[기자수첩] “KT, 통신구화재 100% 책임져라”
KT의 아현지사 지하통신구 화재가 준 교훈은 예상 밖의 참담한 후유증을 나타냈다.전화선 16만8000회선, 광케이블 220세트를 태운 화마는 통신두절로 사회곳곳에서 엄청난 피해로 이어졌다. 2차 피해까지도 막대한 손실을 끼친 것으로 하나둘씩 실체가 드
윤상진 기자  2018-11-26
[기자수첩] '늑대' 이어 '여우' 사냥 나선 민주노총
민주노총의 파업인원 85%가 현대-기아차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는 것은 우리 노동계의 현실을 보여주는 한 단면이다.정부와 여야의 ‘탄력근로제 기간확대’에 불만을 품은 민주노총은 “문재인 정부가 더는 촛불정부 아니다”며 총파업 집회를 열고 대정부 투쟁에
윤상진 기자  2018-11-22
[기자수첩] 도를 넘은 생산성본부의 폭리갑질
지난 국감에서 한국생산성본부의 하도급업체 '갑질수수료 떼기'가 논란이 된 바 있다.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한국생산성본부에서 40~50%의 수수료를 떼고, 하도급업체에 컨설팅 등을 맡김으로써 터무니없는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국정감사가
황두연 기자  2018-11-13
[기자수첩] 경제투톱 후임인사 '위험한 승부'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경제투톱이 동시에 물러나는 모양새다.두 사람의 어긋난 경제정책의 경질까지는 그렇다 치고, 후임 인사후보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김수현 사회수석이 정책실장으로 ‘핀셋 인사’를 하겠다는 것은 위험한 요소가 깔려
윤상진 기자  2018-11-09
[기자수첩] 中企 히든챔피언 육성해야
여야간 소득주도성장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여당은 동맥경화처럼 돈이 돌지 않는 시장을 뜷어 보려는 재정확대정책이 일환으로, 야당은 이것이 '밑빠진 독에 물붓기'이라고 상반된 견해를 보이고 있다.집권 여당의 주장은 긴급수혈이 필요
황두연 기자  2018-11-08
[기자수첩] 日 외무상의 막말은 '제2의 식민지 약탈'
일제 강점기 조선인 징용피해자에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지라는 한국 대법원 판결에, 일본 고노 외무상이 막말을 일삼는 행위는 ‘제2의 식민지 약탈’을 정당화하는 행위다.고노의 연일 퍼붓는 막말행보가 주목된다. “국제사회에 도전이다. 어떤 나라도
윤상진 기자  2018-11-0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일로 10 (성수동1가) 서울숲ITCT지식산업센터 507호 (우)04780  |  대표전화 : 02-6430-5060  |  팩스 : 02-6430-5046
발행인 : 윤동승.신성우 | 편집인 : 윤동승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동승  |  등록번호 : 서울 아03281 | 등록일 : 2014. 8. 6 | SINCE 2013
Copyright © A-NEWS. All rights reserved.